• KO
  • EN
  • 미스터워터+m#e^s

    {"arrow":"true","pagination":"false","speed":"500","autoplay":"false","autoplay_speed":"3000","loop":"false","slide_to_show":"1","slide_show_ipad_swpr":"1","slide_show_tablet_swpr":"1","slide_show_mobile_swpr":"1","slide_to_column":"1","auto_stop":"false","centermode":"true","space_between":"0","animation_swpr":"slide","height_auto_swiper":"false","direction_swpr":"horizontal","vertical_height":""}

    미스터워터+m#e^s (대만 결성) 는 타이베이 국립예술대학의 대만 학생들, 그리고 타지에서나마 고국의 혼란에 대해 깊이 고민하며 시위자들을 행동으로 돕고 싶어하는 홍콩 유학생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들은 매우 다양한 형태의 미술을 통해 자신들의 의견을 대학 캠퍼스, 거리, 그리고 온라인 공간 등에 표현한다. 미스터워터+m#e^s 구성원들은 풍자적이고 반어적인 표현을 통해 자신들의 생각을 대중들이 보다 쉽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메시지로 바꿈으로써 다양한 사건들을 재치있게 풀어낸다. 이로써 대만 국민, 더 나아가 전세계 사람들까지도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사회 운동에 주목하게 만든다.

     

    <미스터워터는 어디에?>, 2020

    도주범죄인 및 형사법 관련 법률 지원 개정 법안 도입으로 촉발된 홍콩의 시위 운동은 저항의 모드인 ‘물이되어라 (Be Water)’를 상징하는 집단행동의 강도 높은 집결력과 ​​유연성을 나타낸다. ‘물이 되는’ 전략은 고립과 개인주의로 정의 된 현대 사회에서 새로운 공동체적 상상력을 창출한다. 이와 관련하여, 힘의 생성과 운동의 전개는 예술적 관행과 동일시 될 수 있다. 대만에서 학생 위주로 결성된 미스터워터+m#e^s는 ‘물은 어디에 있나?’라는 질문으로 ‘데모 스트림’의 모습을 되돌아보고, 분석하고, 탐색한다.

    Mr. Water+m#e^s는 복도와 전시실 공간을 활용해 객관적이고 보편적인 집단의식을 바탕으로 레논 벽(Lennon wall)를 재현, 무수히 많은 홍보 자료와 시각적 정보들을 전시한다. 복도를 따라 전시실 안까지 이어지는 이 벽은 개인적 주관성이 전개되는 심리학적 공간에 닿는다.